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7 16:31:05
  • 수정 2020-07-08 14:35:22
기사수정


▲ 감염병 확산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의 화장품에 대한 관심도는 더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여행·외출 등이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화장품에 대한 관심도는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끈다.


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화장품 브랜드 중 온라인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곳은 ‘아모레퍼시픽’이지만 전년대비 성장률로는 ‘클리오’가 상승세를 나타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6개 국내 화장품 제조사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조사 대상은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클리오, 에이블씨엔씨, 코리아나, 애경산업이다. 조사 기간은 2019년 1월 1일~2019년 6월 30일과 2020년 1월 1일~6월 30일로 두 기간의 정보량을 비교했다. 참고로 각 기업별 스킨케어 대표 브랜드명도 함께 검색했다.





분석 결과, 온라인 게시물 수(총정보량)를 의미하는 ‘관심도’는 올해 아모레퍼시픽이 90만 3,43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LG생활건강 59만1,947건, 클리오 22만 6,457건, 에이블씨엔씨 10만 2,800건, 코리아나 5만 7,601건 순이었다. 애경산업은 6만 3,879건으로 가장 적었다.


전년대비 관심도 증가율이 높은 기업은 클리오로 55.42%를 기록했으며, LG생활건강 33.98%, 애경산업 32.77%, 에이블씨엔씨 26.05%, 아모레퍼시픽 16.69% 순으로 나타났다. 코리아나가 3.78%로 증가율이 가장 낮았다.


연구소 이현숙 빅데이터분석보도센터장은 “감염병 확산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의 화장품에 대한 관심도는 더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면서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행동반경이 제한되고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화장’에 대한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오른 것도 한몫했다”고 풀이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yes9.co.kr/news/view.php?idx=918
서브_한국종합정밀강구
서브_유니팩시스템
서브_성화에스티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