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6 11:03:12
기사수정


▲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SMATEC) 2020에서 스마트공장 지원 정책을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뉴딜 정책관이 운영된다.



오는 11월 11일부터 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SMATEC) 2020’에서 스마트공장 지원 정책을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뉴딜 정책관이 운영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에 따른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정부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구성된 한국형 뉴딜을 추진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 12,000개 구축 및 자율차, 드론 등 신산업 기반 마련을 위한 디지털 뉴딜과, 산업단지를 스마트·친환경 제조 공간으로 바꿀 그린 뉴딜 등 한국형 뉴딜 기조에서 ‘제조 혁신, 스마트공장, 스마트 제조’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글로벌공급망(GVC)이 재편되고 산업 지형이 급변하며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4차 산업혁명, 비대면 경제 활성화 등에 따라 산업 전반에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도 정보기술(IT) 기반 기업, 첨단 기술 등 자국이 보유한 강점에 산업 데이터와 디지털 기술을 융합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이런 새로운 시대적 요구(Next Normal)에 부응해 우리 산업의 전통적인 생산, 경쟁 방식의 대전환 필요성을 인식하고 산업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한 ‘한국형 뉴딜’ 정책을 수립했다.


정부는 8월 20일 ‘제2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할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및 스마트 제조 인프라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회의에서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전략의 핵심은 디지털을 제조 공정뿐만 아니라 산업 가치사슬 모든 단계에 걸쳐 적용하고, 다른 산업·서비스·비즈니스 등으로 확산시키는 것이다.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물결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으나, 코로나19 시대에서는 중소기업의 개별적인 구축을 넘어 업종별, 산업단지별 등 큰 틀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어야 한다. 이 때문에 스마트공장에 관심이 있는 수요기업은 자사에 적합한 기술과 구축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올해 제2회를 맞는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화자동화전(SMATEC 2020)은 우리나라 스마트 생산 제조 기술의 현황 및 미래를 확인하고 선도하기 위해 마련된 전시회다.


SMATEC 2020은 제품 및 전시 중심의 기존 전시회 틀에서 벗어나 ‘전시+콘퍼런스’를 통해 스마트공장 구축 기술의 이해도를 높이고 전시 현장에서 구축 사례를 직접 확인할 수 있어, 스마트공장 구축을 준비하는 중소기업이 눈여겨봐야 할 전시회로 꼽힌다.


특히 전시 사무국은 한국형 뉴딜 정책 가운데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지원 정책 소개와 수요기업들의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해주기 위해 SMATEC 2020 전시장에 ‘스마트 공장 뉴딜 정책관’을 특별관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정책관에는 디지털 뉴딜 사업과 관련해 스마트공장 확산 사업에 큰 역할을 맡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생산기술연구원 ▶경기테크노파크 ▶서울테크노파크 ▶대진테크노파크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민간기업들도 관심을 보이며 참가를 고려하고 있다.


이밖에도 전시 사무국은 동시 개최 행사로 모든 산업의 바탕이 되는 첨단소재기술전을 열어 3D프린팅 재료 및 세라믹 관련 내용도 보여줄 예정이다. 한국세라믹기술원을 주축으로 진행되는 첨단소재기술전은 SMATEC 2020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yes9.co.kr/news/view.php?idx=993
서브_한국종합정밀강구
서브_유니팩시스템
서브_성화에스티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